[The Story of Things]피노 컬렉션(Pinault Collection)

센터장
조회수 1645


이야기를 통해 제품들을 소개합니다. 

선택의 순간에 숨어 있는 이야기를 통해 관심사를 발견하고 취향을 만들어보세요.  

#파리 #피노 컬렉션 #현대미술 #안도 타다오


소개해 드릴 이야기는 옛 파리의 상품거래소(bourse de commerce)를 리노베이션해 현대미술관으로 개관한 피노 컬렉션(Pinault Collection) 입니다. 구찌와 발렌시아가, 보테가 베네타 명품브랜드로 유명한 케링(Kering)그룹의 설립자 프랑수아 피노(François Pinault)의 컬렉션을 바탕으로 기획된 전시와 작품을 볼 수 있는 장소이에요. 

 


프랑수아 피노(François Pinault)
France(1936~)


프랑수아 피노(François Pinault)는 케링(Kering)과 투자회사인 아르테미스(Artémis)의 설립자입니다. 구찌, 이브 생로랑, 보테가 베네타, 발렌시아가, 등 많은 명품브랜드가 케링 그룹에 속해있고 예술, 관광, 와인, 스포츠 등에 투자하고 있어요. 그는 회사의 경영은 큰아들인 프랑수아 앙리 피노(François-Henri)에게 맡기고 현대 미술품 수집가로 알려져 있어요. 


+더 자세히 

그는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가족의 목재업을 도우며 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이후 전문 유통기업을 인수하며 그가 인수한 회사명을 합쳐 PPR(Pinault-Printemps-Redoute) 이름을 변경하였어요. 1999년 구찌를 시작으로 적극적으로 이브 생로랑 부쉐론, 보테가 베네타, 발렌시아가를 인수하며 폭을 넓혀갔습니다. 2013년 3월 22일, PPR은 그룹의 럭셔리로의 전환을 완전히 달성하기 위해 이름을 Kering으로 변경했어요. 예상치 못한 파격적인 디자이너를 지명하는 것이 그들의 전략이라고 이야기하며 구찌의 12년 차 액세서리 디자이너 알레산드로 미켈레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인명하고 2015년 이브생로랑(Yves Saint-Laurent)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에디슬리만( Hedi Slimane )으로 임명하기도 했어요. 이후로 그룹은 럭셔리 패션 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에 초점을 맞추며 2022년 컬렉션을 시작으로 더 이상 동물 모피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하기도 했어요. 




2017년 공사를 시작하여 2022년 2월에 완료하여 5월 22일에 개관하였어요. 




 

2 Rue de Viarmes, 75001 Paris, 프랑스


피노 컬렉션(Pinault Collection)은 파리 2구에 있어요. 파리 2구 지역에는 많은 볼거리가있어요. 걸어서 11분 정도 거리에는 퐁피두 센터(Pompidou)와 루브르 박물관(Musée du Louvre)이 있고 '에밀리 파리에 가다' 에 나왔던 사마리텐(SAMARITAINE)백화점과 팔레로열 가든(Jardin du Palais-Royal)이 있어요. 전시와 쇼핑 휴식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많지만, 이 모든 장소를 하루일정에 넣는 계획은 무리가 될 수 있어요.





50년 동안 축적한 400명에 가까운 예술가들의 10,000점 이상의 현대 미술품을 전시할 수 있는 현대미술관을 개관했어요. 

50년 동안 축적한 400명에 가까운 예술가들의 10,000점 이상의 현대 미술품을 전시 할 수 있는 현대미술관을 개관했어요. 

그는 손에 꼽히는 현대미술 수집가로 오늘날 그의 현대 미술 컬렉션은 세계에서 가장 큰 컬렉션 중 하나로 인정받고 있으며 그의 순자산 가치는 290억 달러 정도로 추정됩니다. Damien Hirst, Takashi Murakami 및 Urs Fischer와 같은 유명한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소유하고 있어요. 그는 현대미술품을 수집하는 것을 좋아하는데 그 이유는 아티스트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관계를 맺을 수 있어서라고 이야기해요.






 
곡물창고에서 선물거래소 이제는 현대미술관으로 변신한 이 공간은 2016년 도시의 랜드마크 건물 파리 상공 회의소(Bourse de Commerce)를 현대 미술관으로 전환할 계획을 발표했어요. 리노베이션은 일본의 건축가인 안도 타다오(Tadao Ando)와 피에르 앙투안 가티에 (Pierre-Antoine Gatier) 맡겨졌습니다. 프랑수아 피노(François Pinault)는 이 장소가 18세기와 19세기에 지어진 돔이 있는 건축물이며 프랑스의 역사가 있는 특별한 공간이므로 이 장소를 특별하다고 생각해요. 그는 이 공간에서 건축가에게 역사가 담기 오래된 이 건물을 사용하여 과거와 조화를 이루어 완전히 새로운 것을 보여주는 것을 원했어요. 삶은 계속되고 모든 것은 진화하는 이야기를 새롭게 리노베이션 된 건물로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싶다고 이야기해요.  




 안도 타다오가(Tadao Ando) 궁금하다면.👇 

+더 자세히 
안도 타다오(Tadao Ando)는 일본의 건축가입니다. 건축가가 되기 전에 트럭 운전사와 권투선수로 일했고, 건축에 대해서 전문적인 교육을 받은 일이 전혀 없었어요. 그는 1962년부터 1969까지 세계 각지를 여행하면서 독학으로 건축을 배웠어요. 그가 건축에 흥미를 느꼈던 것은 우연히 헌책방에서 발견하게 된 르코르뷔지에 책이었어요. 그는 르코르뷔지에가 남긴 건축물을 통해 건축을 배우기 시작했어요. 그의 건축의 특징적인 점은 자연과의 조화가 중요한 요소예요. 물과 빛 투명한 유리 소재와 노출 콘크리트를 사용함으로써 간결하고 단순하지만 차갑지 않은 느낌을 받게 합니다. 물의 교회, 빛의 교회 건축물에서 그 요소들을 볼 수 있어요. 

+한국에서 볼 수 있는 안도 타다오의 건축물들은 서울 종로구에 'JCC 아트센터' , 원주의 ‘뮤지엄 산(SAN)’, 제주도에는 휘닉스 제주 섭지코지 '글라스 하우스' 서귀포에 '본태박물관' '지니어스로사이' '유민미술관 4개의 건축물이 있어요.





프랑수아 피노(François Pinault)의 인터뷰 기록에는 작품을 보러오는 대중에게 바라는 점에 대해 말하는 부분이 있어요. 그는 다양하고 어려운 현대미술 작품이 많이 있겠지만 그것을 이해하려고 노력하기를 바라며 열린 마음으로 다르게 볼 수 있는 시각을 가졌으면 한다고 이야기해요. 또한 삶과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에 관해서도 같은 마음으로 바라보기를 바라며 예술이 가장 좋은 치료제임을 믿는다고 이야기합니다. 

마지막으로 그가 이렇게 본인의 컬렉션을 전시하는 공간을 만드는 프로젝트에 관해서 이야기한 한 줄을 공유하면서 마칠게요.




예술이 우리에게 제기하고 던지는 질문을 대중과 공유하는 것, 
이것이 바로 내가 시작한 문화 프로젝트의 의미입니다.

 - 프랑수아 피노-



클릭하시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1 1